섹션
채용

기업 83%, 올해 신입사원 채용…규모는 감소

국내 기업 10곳 가운데 8곳은 올해 대졸 신입사원을 채용할 의사가 있지만, 채용 규모는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28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기업 831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대졸 ..
유통

내수 부진에 도소매·숙박업 성장률 5년 만에 최저

내수 회복세가 지연되면서 지난해 도소매·숙박음식업의 성장세가 부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성장률이 10년 만에 최저인 2.0%에 그친 지난해 경기 부진이 내수 서비스 업종에 고스란히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대출

5대 은행 전세대출 80조 돌파…증가세는 둔화

지난해 국내 주요 5대 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잔액이 80조원을 넘어섰다. 증가세는 전년에 비해 둔화됐다. 지난해 전세자금대출 증가세가 전년보다 약화한 것은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규제에 전셋값이 약세를 보인 데다가 전세..
경기

OECD 추산 올해 韓 잠재성장률 2.5%...1년 새 0.2%P 하락

올해 한국의 잠재성장률은 2.5%로 지난해(2.7%)보다 0.2%포인트 떨어졌다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추정이 나왔다. 잠재성장률은 노동력과 생산설비를 효율적으로 활용해 경기를 과열시키지 않고 달성할 수 있는..
제조업

올해 제조업 전망, 신산업 빼면 '흐림’

올해 제조업 1분기와 연간 전망은 부정적인 견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분기 제조업 시황과 매출이 전분기보다 소폭 개선된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산업연구원이 국내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분석한 경기실..
지디피

성장 부진에 작년 1인당 GDP 3만달러 ‘턱걸이’

지난해 한국 경제가 부진한 영향으로 1인당 국내총생산(GDP)이 3만 달러대 초입에 턱걸이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인당 GDP가 4년만에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는 3만달러는 사수했다는 입장이다...
설 연휴

설 연휴, 서울역·터미널·공항 등 귀성객 북적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전 기차역과 터미널, 공항 등은 귀성객이 차츰 늘면서 붐비기 시작했다. 고속도로는 교통량이 차츰 많아지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은 설 연휴 외국에서 휴식을 취하려는 이용객들로 조금씩 혼잡해..
일자리

정부 "올해 노인 일자리 74만개 만든다“

정부가 올해 재정으로 74만개의 노인 일자리를 만든다. 올해부터 노인 일자리 기간이 연장돼 1월부터 일할 수 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23일 설날을 앞두고 청주시 우암시니어클럽을 방문, 노인 일자리 사업 참..
설 연휴

설 연휴 앞두고 시중에 5조6천억원 풀렸다

한국은행은 설을 앞두고 약 5조6천억원이 시중에 풀렸다. 한국은행은 설 전 10영업일(1월 10일∼23일) 동안 금융기관에 새로 풀린 화폐(순발행액)가 5조5천953억원이라고 23일 밝혔다. 이 기간 한은이 발행한 ..
정부

30~40대 취업자는 줄고, 노인 일자리 예산 늘리는 정부

올해 본 예산 기준 노인 일자리 예산 비중이 4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직접 일자리 예산 중 노인일자리 사업 예산이 최근 3년간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정부는 고령화에 추세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금융

노무라, '우한 폐렴' 확산시 원화·위안화 타격 예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이 확산될 경우 한국 원화도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3일 노무라증권은 보고서에서 "(사스와) 비슷한 환경이라면 특히 한국 원화와 중국 위안화에서 매도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