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국민연금

연금 보험료율 9→15% 인상 검토, 가입연령 상향 추진

국회 연금개혁특별위원회(연금특위) 소속 민간자문위원회가 국민연금 보험료율을 현행 9%에서 15%까지 올리는 것을 전제로 한 연금개혁 초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연금 보험료율은 1998년 1차 연금개혁 이..
대출

금리인상 여파, 기업·가계 연체율 모두 상승세

시중은행 주요 대출 상품의 연체율이 들썩이고 있다.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이자 부담이 계속 커지면서 한계상황까지 내몰린 가계와 기업이 속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대출 금리가 오르고 경기 침체 본격화, 금융지원정책..
자영업자

업무용 난방비 58% 급등, 자영업자 부담 커져

업무용 난방비가 1년 새 58% 가까이 급등하면서 자영업자들의 난방비 부담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가스공사와 한국도시가스협회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 업무난방용 가스 도매요금은 MJ(메가줄)당 34.6..
 전병목 국민연금 재정추계전문위원회 위원장

국민연금 2055년 바닥난다, 연금개혁 쟁점은?

국민연금이 개혁 없이 현행 제도대로 유지될 경우 2041년부터 수지 적자가 발생해 2055년엔 기금이 바닥날 것으로 전망됐다. 저출산·고령화 심화와 경기 둔화로 직전 추계보다도 소진 시점이 2년 앞당겨졌다. 국민연금..
주택담보대출

지난달 은행 예금·대출 금리 동반 하락, 주담대 4.63%

시장(채권)금리가 떨어지고 예금 금리 인상 경쟁이 둔화하면서 지난해 말 은행권의 예금·대출금리가 거의 1년 만에 모두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27일 발표한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예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