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증권

금융/증권

환율

원/달러 환율 급락...유럽 난민문제 해결·수출업체 달러매도[ 2018.06.29 04:52 PM ]

전날 7개월 만에 1,120원을 넘었던 원/달러 환율이 하루 만에 1,110원대로 떨어졌다. 유럽연합(EU) 정상들이 유럽 난민 문제에 합의했다는 소식에 EU 정치적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유로화 가치가 올랐고 반대로 달러화 가치는 떨어졌기 때문이다. 2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9.7원 내린 1,114.5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2.7원 내린 1,121.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유럽연합(EU) 정상들이 유럽대륙에 난민의 망명신청을 처리하는 합동 난민심사센터를 건립하고 회원국 내에서 난민의 이동을 엄격히 제한하는 데 합의했다고 로이터 등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스피

코스피 2,320대 상승 마감…장중엔 2,300선 붕괴[ 2018.06.29 04:51 PM ]

코스피가 29일 나흘 만에 반등에 성공했다. 그러나 미중 무역분쟁 등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 장중 한때는 2,300선 아래로 밀려나기도 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1.89포인트(0.51%) 오른 2,326.13으로 장을 마감했다. 4거래일만의 상승세다. 지수는 전장보다 11.44포인트(0.49%) 오른 2,325.68로 출발했으나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팔자'에 오전 한때 2,296.39까지 주저앉았다. 코스피가 장중 2,300선 아래로 내려간 것은 작년 5월 22일(2,292.95) 이후 13개월여 만의 처음이다. 그러나 외국인이 '사자'로 돌아선 데 힘입어 지수는 오후 들어 반등에 성공했다.

환율

원/달러 환율 하락 출발...美 경제지표 부진 영향[ 2018.06.29 09:51 AM ]

전날 약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던 원/달러 환율이 하루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29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15분 현재 1,120원으로 전날보다 4.2원 낮다.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2.7원 내린 1,121.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지난밤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는 부진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상무부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확정치가 2.0%라고 발표했다.

코스피

코스피, 무역분쟁 우려 속 실적 기대에 소폭 반등[ 2018.06.29 09:49 AM ]

코스피가 29일 미중 무역 쟁 우려가 상존하는 가운데 이익 개선 종목에 대한 기대감에 상승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3분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06포인트(0.35%) 오른 2,322.30을 가리키고 있다. 지수는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던 전장보다 11.44포인트(0.49%) 오른 2,325.68로 출발한 뒤 강보합권에서 움직이고 있다.

유가

국제유가, '이란 제재' 영향 부담…WTI, 73달러 돌파[ 2018.06.29 09:42 AM ]

국제유가는 28일(현지시간) 오름세를 지속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0%(0.69달러) 오른 73.4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2014년 11월 이후 3년 7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며, 장중 74달러를 웃돌기도 했다. 다만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는 비슷한 시각 배럴당 0.03%(0.02달러) 내린 77.60달러로 약보합세를 나타내고 있다.

유럽증시

유럽증시, 무역전쟁 지속 불안감에 하락 마감[ 2018.06.29 09:38 AM ]

유럽 주요 증시는 28일(현지시간) 글로벌 무역전쟁에 대한 불안감과 중국 증시의 하락세 영향으로 약세를 보였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39% 하락한 12,177.23을 기록했고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도 0.97% 내린 5,275.64로 거래를 종료했다. 영국 런던 증시도 전 거래일보다 0.08% 하락한 7,615.63으로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지수는 주요국 증시 지표가 힘을 못 쓰면서 1.05% 내린 3,361.48을 기록했다.

뉴욕증시

뉴욕증시 은행주 강세에 반등…다우 0.41% 상승 마감[ 2018.06.29 09:29 AM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금리 반등에 따른 은행주 강세에 힘입어 반등에 성공했다. 28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 지수는 전장보다 98.46포인트(0.41%) 상승한 24,216.05 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6.68포인트(0.62%) 오른 2,716.3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58.60포인트(0.79%) 상승한 7,503.6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의 무역마찰과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지속해서 절하되는 위안화 동향과 미 금리 움직임 등을 주시했다.

환율

원/달러 환율 1,120원대…당국 '주시' 발언에도 8개월만에 최고[ 2018.06.28 04:35 PM ]

원/달러 환율이 1,120원을 넘어서며 약 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2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6.6원 오른 1,124.2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종가기준으로 지난해 10월 30일(1,124.6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4.9원 오른 1,122.5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전 국민경제자문회의가 주최한 '2018 국민경제 국제콘퍼런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최근 환율 상승에 대해 "정부가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과 시장을 면밀히 보고 있다"고 말했다.

코스피

코스피 올해 처음 2,320선 붕괴…1년1개월만의 최저[ 2018.06.28 04:32 PM ]

코스피가 28일 외국인의 '팔자'에 2,320선마저 내주면서 1% 넘게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7.79포인트(1.19%) 내린 2,314.24로 장을 마감했다. 종가 기준으로 작년 5월 23일 2,311.74 이후 1년 1개월여 만의 최저치다. 지수는 전장보다 14.66포인트(0.63%) 내린 2,327.37로 출발한 뒤 외국인의 '팔자'에 장중 한때 2,310.80까지 떨어졌다. 장중 저점 기준으로는 지난해 8월 11일(2,310.20) 이후 10개월여 만의 최저다. 올해 코스피가 2,320선 아래로 떨어진 것도 처음이다.

환율

원/달러 환율, 7개월 만에 1,120원 돌파[ 2018.06.28 09:57 AM ]

원/달러 환율이 약 7개월 만에 1,120원대를 넘어섰다. 28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전 9시 22분 1,123.1원으로 전날보다 5.5원 올랐다.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4.9원 오른 1,122.5원에 거래를 시작한 후 오름폭을 확대했다. 원/달러 환율이 1,120원을 넘었던 것은 지난해 11월 13일(1,120.6원·종가기준) 이후 처음이다.

코스피

코스피, 무역분쟁 우려 지속에 하락 출발[ 2018.06.28 09:54 AM ]

코스피가 28일 미중 무역분쟁 우려가 지속하며 하락 출발했다. 이날 오전 9시 4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86포인트(0.38%) 내린 2,333.17을 가리키고 있다. 지수는 전장보다 14.66포인트(0.63%) 내린 2,327.37로 출발한 뒤 기관과 개인 매수세에 낙폭을 조금씩 줄이고 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기관은 182억 원, 개인은 174억 원을 각각 순매수 중이고, 외국인은 382억 원을 순매도 중이다.

유가

국제유가 급등세 지속…WTI, 3년7개월 만에 최고[ 2018.06.28 09:49 AM ]

국제유가는 27일(현지시간) 급등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8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3.2%(2.23달러) 급등한 72.7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4년 11월 이후 3년 7개월 만에 최고 수준이며, 장중 한때 73달러까지 오르기도 했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8월물 브렌트유도 비슷한 시각 배럴당 1.23%(0.94달러) 오른 77.25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유럽증시

유럽증시, 무역전쟁 진정 기대에 상승…런던 1.11%↑[ 2018.06.28 09:45 AM ]

유럽 주요 증시는 27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일단 진정되는 국면에 안도감을 보이며 일제히 상승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 종가보다 1.11% 상승한 7,621.69로 장을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지수도 전날보다 0.93% 오른 12,348.61로 마감했다.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 지수 역시 0.87% 높은 5,327.20을 기록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50 지수는 0.77% 오른 3,394.73으로 거래를 종료했다. 이날 유럽 증시는 치킨게임으로 치닫던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진정되는 조짐에 안도했다.

뉴욕증시

뉴욕증시, 트럼프 진화도 무용지물…다우 0.68% 하락 마감[ 2018.06.28 09:40 AM ]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기업 투자제한과 관련해 완화된 입장을 밝혔음에도 무역전쟁 우려가 지속하면서 하락했다. 27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5.52포인트(0.68%) 하락한 24,117.5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3.43포인트(0.86%) 내린 2,699.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16.54포인트(1.54%) 하락한 7,445.08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아마존이 1.8% 떨어졌다. JP모건 주가는 1.5% 하락했다. 반면 구조조정을 진행 중인 GE 주가는 1.6% 올랐다.

환율

원/달러 환율도 상승…무역전쟁 우려 및 위안화 약세[ 2018.06.27 03:55 PM ]

미국발 무역분쟁을 둘러싸고 긴장감이 이어지면서 위안화 가치가 떨어지자 원화 가치도 하루만에 다시 하락했다. 27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8원 오른 1,117.6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날 환율은 전날보다 3.7원 오른 1,118.5원에 거래를 시작해 위안화 환율 흐름을 따라 움직였다. 오후 한때 위안화 가치가 빠르게 떨어지자 원/달러 환율도 1,119.7원까지 오르며 1,120원 선을 위협했고, 위안화 급락이 진정되자 원/달러 환율도 상승 폭을 줄였다. 결국, 이날 환율은 개장가보다는 낮은 수준에서 거래를 마쳤다.

가상화폐·블록체인더보기

파월 연준의장, 가상화폐 위험성 경고… "실질통화 아니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18일(현지시간) 가상화폐에 대해 "본질적 가치(intrinsic value)가 없기

비트코인 '10% 이상' 급등세…7천 달러 회복

대표적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10% 이상의 급등세를 나타내고 있다고 경제매체인 CNBC를 비롯한 미국

포토 / 연예 / 스포츠 / 영화 / TV

빅뱅 승리 "5년만 솔로, 군입대 형들 응원 덕분..YG 회장님 감사"

20일 빅뱅 승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블랙핑크, '뚜두뚜두' 뮤비 유튜브 2억뷰

걸그룹 블랙핑크의 '뚜두뚜두' 뮤직비디오가 공개 33일 만에 유튜브 2억뷰를 돌파해 화제다.

빅뱅, 월드투어 전시회 중국 상하이 개최

그룹 빅뱅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주제로 한 월드투어 전시회가 중국에서 열린다.

이슈·특집[근로시간 단축]더보기

단축

근로시간 단축, 칼퇴' 환영 vs '편법' 우려

300인 이상 기업에 주 52시간 근무제가 적용된 이후 출근 첫날인 2일 직장인들은 칼퇴근에 만족감을 보이면서도 '

52시간

근로시간 단축 Q&A, 커피·흡연은 근로...퇴직급여 그대로

일과 삶의 균형(워라벨)'을 목표로 노동시간을 단축하는 주 52시간 근무 제도가 1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이 제도

네이버

네이버, 선택근로시간제 도입…책임근무제 4년 만에 폐지

국내 최대 포털 업체 네이버가 근로시간 단축에 맞춰 기존 책임근무제는 4년여 만에 전면 폐지하고 선택적 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