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글로벌

is

IS 수괴 사망...자폭에 DNA로 신원확인

'이슬람국가'(IS) 수괴인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는 은신처가 미군 공습을 받은 후 미 특수부대에 쫓기다가 자폭으로 사망했다.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의 수괴로서 한때 전세계를 공포에 떨게 했던 알바그다디는 미 정예 특수부대인 델파포스가 투입된 긴박한 작전 도중 군견에 쫓겨 막다른 지하 터…

미국

2019.03.28 10:25 AM

美기업 작년 756조원 해외서 본토로↑ …감세 혜택 효과

미국 기업들이 지난해 해외에서 벌어들인 수익을 국내로 들여온 규모가 전년보다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경제매체인 CNBC는 27일(현지시간) 미 상무부를 인용, 미 기업들이 역외에서 벌어들인 수입 가운데 지난해 미 본토로 들여온 현금이 6천650억 달러(약 756조원)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한해 전인 2017년의 1천551억 달러보다 4배 이상 많은 규모다.

브렉시트

2019.03.28 10:00 AM

英 하원 대안 모색 실패…메이, 브렉시트 추가 승인투표 열 듯

테리사 메이 총리로부터 주도권을 넘겨 받은 영국 하원이 향후 브렉시트(Brexit) 계획과 관련해 대안을 모색했지만 합의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 이에 따라 메이 총리가 다시 한번 기존 합의안의 의회 통과를 추진할 것으로 전망된다. 메이 총리는 합의안 통과 시 사퇴하겠다며 배수진을 쳤지만 여전히 의회 통과 가능성은 불투명하다는 분석이다.

중국

2019.03.27 11:26 AM

中 1∼2월 공업기업 이익 14%↓…급속한 경기둔화 반영

중국의 경기둔화 국면 속에서 공업기업의 이익이 급속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1∼2월 중국 공업기업 이익은 총 7천80억 위안(약 119조6천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14.0% 줄어들었다. 직전 발표된 작년 12월 공업기업 이익 증가율은 -1.9%였는데 감소 폭이 크게 늘어났다.

퀼컴

2019.03.27 10:37 AM

美 무역위 "애플이 퀄컴 특허 침해"…일부 아이폰 수입금지 권고

미국 무역위원회(ITC)가 26일(현지시간) 애플이 퀄컴의 특허를 침해했다고 판정한 뒤 중국에서 생산된 일부 아이폰 모델이 수입 금지돼야 한다고 권고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매리조앤 맥나마라 ITC 무역심판관은 이날 퀄컴이 제기한 두 건의 특허침해 사건 중 한 건에 대해 이같이 판정하고 특정 아이폰 모델의 수입 금지를 권고한다고 밝혔다. 이번 판정은 강제력이 없어 당장 해당 아이폰 모델이 수입 금지되는 것은 아니다.

브렉시트

2019.03.27 10:16 AM

英 하원 오늘 브렉시트 대안 찾는다

영국 하원이 27일(현지시간) 테리사 메이 총리가 유럽연합(EU)과 합의한 브렉시트(Brexit) 안이 아닌 EU 관세동맹 잔류, 제2 국민투표 개최 등 다양한 대안을 놓고 끝장투표에 나선다. 공영 BBC 방송에 따르면 하원은 이날 오후 다양한 브렉시트 대안에 대해 토론을 가질 예정이다. 이후 존 버커우 하원의장이 이른바 '의향 투표'(indicative vote)에 부칠 대안들을 선택하면 오후 7시부터 투표에 돌입한다.

월 스트리트

2019.03.27 10:10 AM

美 1분기 성장·어닝 쇼크 우려…'돈 잔치'월스트리트도 살얼음

미국의 올해 1분기 성장률과 기업 실적이 급격히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뉴욕증시를 뒷받침하는 핵심 동력인 탄탄한 거시경제와 상장사 수익성이 나란히 꺾일 수 있다는 뜻이다. 다음 달 발표되는 1분기 성장률과 상장사 '어닝시즌'을 앞두고 월스트리트의 우려는 한층 커지는 분위기다. 작년 4분기 2%대를 유지했던 성장률은 1분기에는 0%대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은 26일(현지시간) 자체 전망보고서에서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로 최고 1.3%를 제시했다.

파월

2019.03.26 09:39 AM

美국채 장·단기 금리역전 심화…연준 금리인하 전망 확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머지않아 기준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커지고 있다. 세계 경기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미국 국채의 '장·단기 금리역전'이 심화하는 양상이다. 자금을 오래 빌려 쓰는 장기채의 수익률이 단기채를 밑도는 현상은 경기침체를 예고하는 신호로 해석한다.

시카고 총재

2019.03.25 05:06 PM

시카고 연은총재 "금리역전 흉조? 미국경제는 튼실하다“

찰스 에번스 미국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가 미국 국채의 장단기 금리차 축소를 둘러싼 우려에 대해 최근 3개월물과 10년물의 금리 역전에 대한 시장의 불안한 반응을 이해할 수 있겠으나 미국 경제가 근본적으로 악화하면서 나타난 현상은 아니라고 설명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에번스 총재는 25일 홍콩 크레디트스위스 아시안 인베스트먼트 콘퍼런스에 참석해 "우리는 (미국 국채의) 장기금리가 지속해서 하락했다는 사실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브렉시트

2019.03.25 10:19 AM

'브렉시트 취소' 英 의회 청원 서명자 530만명 돌파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Brexit)의 취소를 요구하는 청원 서명자가 500만 명을 넘어섰다. 영국 의회 청원 웹사이트에 따르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에게 EU 탈퇴의 근거 규정인 '리스본 조약 50조' 철회 및 EU 잔류를 요구하는 청원의 서명자 수가 25일 0시 현재(이하 현지시간) 531만3천616명을 기록했다.

한정연

2019.03.25 09:49 AM

한정 中부총리, 무역협상 앞두고 "관세 인하, 수입 확대“

한정 중국 부총리가 28일부터 베이징에서 미중 무역협상이 열리는 가운데 중국은 앞으로 관세를 계속 인하하고 수입을 더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 시나재경 등에 따르면 한 부총리는 24일 베이징에서 열린 중국발전고위포럼 개막식에서 중국 당국이 지식재산권 보호를 강화하고 강제적 기술이전을 금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철강

2019.03.22 10:48 AM

中, 韓·日·EU산 스테인리스강 제품 잠정 덤핑판정

중국이 한국, 일본, 유럽연합(EU) 등에서 수입되는 일부 스테인리스강 제품에 덤핑이 있다고 잠정 판정을 내렸다. 중국 상무부는 22일 낸 공고에서 한국, 일본, EU, 인도네시아에서 생산된 수입 스테인리스 강괴와 열연 판, 열연 롤 제품의 덤핑과 자국 산업의 손해 사이에 인과 관계가 있는 것으로 잠정 판정했다고 밝혔다.

페북

2019.03.22 10:34 AM

페이스북 사용자 최대 6억명 비밀번호 암호화없이 노출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 사용자 수억명의 계정 비밀번호(패스워드)가 암호화 장치 없이 상당 기간 노출돼 있었다고 미 IT매체들이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IT매체 더 버지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탐사전문 블로그 '크렙스 온 시큐리티'는 페이스북 사용자 비밀번호가 '해싱'(hashing)으로 불리는 특정 암호화 장치에 의해 보호돼야 하는데 일련의 오류로 인해 비밀번호가 비암호화 문서 형태로 약 2만 명의 페이스북 직원에게 노출됐다고 폭로했다.

중국

2019.03.21 03:20 PM

中가계부채 GDP 52% 달해.."실업난으로 부담 커져"

중국 중산층이 빠르게 늘어나는 가계부채와 실업 문제 악화로 부담이 커졌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프랑스 투자은행 나티시스가 분석한 결과 주택담보대출과 카드 대출을 합친 중국의 가계부채는 2008년 이후 빠르게 늘어나 현재 중국 국내총생산(GDP)의 52%에 달하는 수준으로 올라섰다.

구찌;

2019.03.21 10:47 AM

中, 지난해 전세계 명품소비 1/3 차지…자국내 구매 증가

지난해 중국인이 전세계 명품 소비의 3분의 1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중국 매체 펑파이(澎湃)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컨설팅업체 베인앤컴퍼니는 '2018년 중국 명품시장 연구' 보고서를 통해 전세계 명품시장에서 중국 소비자의 비중이 전년 대비 1%p 증가한 33%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특히 중국의 수입 관세 인하와 국내외 명품 가격 차이 감소 등으로 외국 대신 중국 국내에서 명품을 소비하는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마이크론

2019.03.21 10:45 AM

美 최대 메모리칩업체 마이크론 "수요 감소에 생산 감축“

미국 최대 컴퓨터 메모리칩 제조사 마이크론이 메모리칩 수요 둔화에 따른 생산량 감축을 결정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마이크론은 D램과 낸드 메모리칩에 대한 글로벌 수요 약화에 발맞춰 이들 제품의 생산을 각각 5%씩 줄이겠다고 밝혔다. 마이크론은 2019 회계연도 2분기(2월 28일 종료) 매출은 전 분기(79억1천300만 달러) 대비 21% 급감한 58억3천500만 달러(6조5천690억원)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