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분양

7월 전국 공동주택 분양 9.5% 증가…서울 43.6%↑

지난달 전국 공동주택(아파트·연립 등) 분양 물량은 작년 같은 달과 비교해 늘었지만, 건축 인허가·착공·준공은 모두 위축됐다. 29일 국토교통부 통계에 따르면 7월 전국에서 분양된 공동주택은 모두 2만2천810..
아파트

청년·신혼 주택자금 1∼2%대 융자 1.8조원 ↑

국토교통부의 2020년 예산안(기금 포함)에서는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확대뿐 아니라 서민 주거 안정 지원 관련 재원이 늘었다. 대표적으로 주택자금 저리 융자 사업에 1조8천억원, 역세권 노후 고시원 등을 청년 ..
아파트

건설경기, 2분기 신규주택 수주액 5년 만에 최소

올해 2분기 신규 주택 수주액이 5년 만에 최소를 기록했다. 최근 발표된 '분양가 상한제'까지 확대 실시될 경우 그간 주택건설 경기를 지탱해 온 재건축과 재개발 건설시장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22일..
부동산

고가 꼬마빌딩 상속·증여세 내년부터 오를 듯

내년부터 고가 비주거용 일반건물, 즉 '꼬마빌딩'의 상속세나 증여세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세청이 상속·증여세를 계산할 때 이들 건물의 시가를 지금과 같은 간접적인 평가수단인 기준시가가 아니라 감정평가를 활용해 ..
아파트

서울 집값 상승폭 둔화…재건축단지 가격하락 영향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 방안이 발표된 가운데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의 상승폭이 둔화됐다. 정부의 분양가상한제 개선 방안 발표가 예고되면서 사업 지연과 수익성 악화 등의 우려로 서울의 주요 인기 재건축 단지..
아파트

국토부, 분양가 상한제 통계 '아전인수' 해석 논란

정부가 집값을 잡기 위해 민간택지까지 분양가 상한제를 확대 적용한다고 밝힌 가운데, 정책의 명분에 집착해 분양가 상한제의 부작용을 부인하고 효과만 강조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심지어 2007년 분양가 상한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