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탄소배출

호주 2035년까지 탄소배출량 75% 감축 필요

호주가 2050년까지 순제로에 도달하려면 2035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75%을 감축을 목표로 하고 2025년 모든 화석 연료 보조금을 페지해야 한다는 보고서가 나왔다고 27일(현지 시각) 더 가디언은 보도했다...
오레곤 습지 [무료이미지]

늪지 정원, 가뭄·생물다양성 손실 막는다

올해 영국은 가장 건조한 여름을 보내는 등 가뭄에 시달렸다. 저수지와 강의 수위는 최저를 기록했으며 물 부족으로 호스파이프 금지령이 내려지기도 했다. 이러한 물부족과 가뭄에 대한 해결책은 무엇일까?25일(현지시각) ..
중국 석탄 저장 시설

신규 석탄발전소 금지한 중국, 해외 14개 건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중국이 해외 석탄 발전소 건설을 중단하겠다고 약속한 지 1년 후, 중국은 국경을 넘어 14개의 석탄 발전소를 완공했으며 곧 27개를 추가로 완공할 예정이다.22일(현지 시각) 블룸버그 통신..
지구온난화

세일즈포스 기업 탄소 배출 상쇄 시장 출시

세일즈포스(Salesforce) 기업은 어떤 프로젝트가 합법적인지에 대한 혼란을 줄이기 위해 오프셋(offsets) 제공업체와 평가 기관을 통합할 탄소 배출권 시장을 출시한다. 기업이 나무 심기와 같은 기후 친화적 ..
알래스카 폭풍 사진

라니뇨로 인한 전 세계 기후 피해액 1조 달러 육박

라니뇨로 인한 기후 변화에 따른 피해액이 2023년까지 1조 달러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6일(현지 시각)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파키스탄의 홍수, 미국 서부의 무더위와 산불, 호주와 인도네시아에 내린 폭우..
엑스트 빙하 [연합뉴스 제공]

탄소배출 코로나 이전 수준 넘어섰다

이산화탄소(CO₂) 배출이 늘어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을 넘어섰다는 분석이 나왔다. 1.5도 이내 상승으로 억제하려는 국제사회의 목표가 향후 몇 년 내에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유엔 산하 세계..
에너지 위기 직면한 독일

에너지 위기에 독일 폐기물 소각로 배출 규제 풀었다

에너지 위기에 직면한 독일이 폐기물 소각로 배출 규제를 완화하면서 쓰레기를 처리 과정에서 더 많은 오염원이 나온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2일(현지 시각)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에너지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독일 규제 ..
캘리포니아 산불

캘리포니아 폭염에 전력 비상사태 선포

캘리포니아 당국이 폭염으로 인해 전력 수요가 급증하면서 정전 가능성이 커졌다며 주 전체에 전력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1일(현지시각)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캘리포니아 독립 시스템 운영자(California Indep..
수소지게차

수소로 돌아가는 쿠팡 물류센터

쿠팡의 천안 목천 물류센터가 수소로 돌아가는 물류센터로 탈바꿈한다. 그 첫 시작은 수소지게차 운영이다. 쿠팡의 물류자회사 쿠팡풀필먼트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산업 전문 전시회 'H2 MEET 2022'에서 '친환..
올해의 녹색상품 2022

[포토뉴스] 비스포크 냉장고 올해 녹색상품 수상

삼성전자와 LG전자, (주)LX하우시스 등 다수 기업들이 소비자들이 직접 뽑은 올해의 녹색상품 상장을 수여받았다.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는 30일 '소비자가 직접 뽑은 2022 대한민국 올해의 녹색상품' 시상식을 서울 ..
중국 장시성, 가뭄에 시든 옥수수 [EPA/연합뉴스 제공]

기후변화에 더 심각해진 식량위기

기후변화로 인해 식량위기 문제가 더 심각해질 것이란 우려가 나왔다. 28일(현지 시각)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미국 농장 벨트부터 중국 양쯔강 유역까지 가뭄으로 인해 농작물 생산이 심각한 타격을 입으면서 전 세계 기..
바닥 보인 양쯔강

최장 폭염 피해에 중국 전력난 해결 분주

중국 당국이 인공비, 구호 기금, 새로운 수원 개발 등을 통해 폭염으로 인한 양쯔강 강의 가뭄과 전력 부족 해결을 위해 분주하다. 18일(현지 시각) 더 가디언에 따르면 두달 이상 지속된 폭염은 작물 성장을 저해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