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한국은행

"인플레이션 압력 커졌다" 경고등 켠 한은

한국은행은 수요와 공급 측면에서 향후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압력이 커질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한은은 19일 '최근 인플레이션 논쟁의 이론적 배경과 우리경제 ..
대출

은성수 "하반기 가계대출 증가율 3∼4%로 억제"

금융당국이 가계대출을 지금보다 더 엄격하게 관리하겠다고 밝히면서 대출 옥죄기는 하반기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가계부채 증가와 일부 자산시장의 과열 등으로 민간 부채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기준금리가 오를 경우..
imf

IMF,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4.3% 전망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3%로 상향 조정했다.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 등 적극적인 재정정책 등을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우리나..
채소

폭염에 채솟값 급등, 장바구니 물가 비상

폭염으로 채솟값이 뛰면서 주부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은 더 커졌다. 특히 시금치의 경우 1년 전보다 90% 이상 올랐다. 2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농산물 유통정보(KAMIS)에 따르면 최근 상추, 시금치..
기업

기업 절반, '인건비 부담에 내년 채용 줄이겠다'

기업의 절반 이상이 2022년 최저임금이 9160원으로 결정된 데에 대해 과도하다고 느낀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인건비 부담으로 내년 채용 규모를 줄이겠다고 응답한 기업들이 절반 가까이 차지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가게

코로나 4차 대유행에 소비심리 7개월 만에 악화

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영향으로 소비 심리가 7개월 만에 악화됐다. 소비자심리지수가 기준치인 100은 넘겼으나 추후 코로나 확산 상황에 따라 소비 심리가 더 위축될 가능성이 있다. 사회적 거리두가 격상으로 여행, ..
경제

한은의 낙관적 전망에도 3분기 역성장 우려되는 이유

수출 증가세가 2분기를 기점으로 꺾였고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민간 소비 위축이 예상되는 데 한국은행은 3분기 경제 성장률이 마이너스로 돌아설 가능성은 작다고 진단했다. 한국은행은 수출 감소 전환은 기저효과 영향이 ..
국민지원금

[Q&A]국민지원금 건보료 기준과 지급 시기

정부가 가구 내 소득원이 2명 이상인 가구들 모두 맞벌이 가구로 간주해 국민지원금을 지급할 전망이다. 다만 같은 맞벌이 가구라도 남편이 회사에 다니고 아내는 자영업에 종사하는 경우에는 별도의 소득 기준이 적용된다...
물가

2분기 생필품 가격 평균 3.1%올라…金계란 70.6% ↑

올해 2분기 생활필수품 가격이 평균 3% 이상 올랐으며 특히 달걀값은 70% 넘게 뛴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물가감시센터는 2분기 생활필수품 38개 품목 가격을 조사한 결과 작년 동기보다 평균 3.1%..
지디피

2분기 경제성장률 0.7%…수출감소·민간 소비 증가

지난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 대비 0.7%로 4분기 연속 증가세를 기록했다. 다만 4차 대유행이 3분기 성장률에 얼마나 타격을 미칠지가 관건으로 보인다. 수출은 자동차 반도체 수급 부족으로 4분기 만에 마이너스를..
가게

소상공인 대출·이자유예 108조 육박. 9월 재연장에 무게

오는 소상공인을 위한 9월 대출 만기 연장과 이자 납부 유예 조치가 종료 예정인 가운데 은행권의 재연장 여부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자영업자의 대출 원금과 이자를 계속 미뤄주면 이들의 부채 규모만 더 키울..
가게

희망회복자금 2천만원, 대부분 소상공인 그림의 떡

희망회복자금 지급 상한액이 국회 심의 과정에서 2천만원으로 확정된 가운데 이마저도 대부분의 소상공인에게는 '그림의 떡'이라는 비판이 나온다. 코로나 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위한 '희망회복자금'의 지급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