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설 연휴

설 연휴, 서울역·터미널·공항 등 귀성객 북적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오전 기차역과 터미널, 공항 등은 귀성객이 차츰 늘면서 붐비기 시작했다. 고속도로는 교통량이 차츰 많아지고 있다. 인천국제공항은 설 연휴 외국에서 휴식을 취하려는 이용객들로 조금씩 혼잡해..
일자리

정부 "올해 노인 일자리 74만개 만든다“

정부가 올해 재정으로 74만개의 노인 일자리를 만든다. 올해부터 노인 일자리 기간이 연장돼 1월부터 일할 수 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23일 설날을 앞두고 청주시 우암시니어클럽을 방문, 노인 일자리 사업 참..
설 연휴

설 연휴 앞두고 시중에 5조6천억원 풀렸다

한국은행은 설을 앞두고 약 5조6천억원이 시중에 풀렸다. 한국은행은 설 전 10영업일(1월 10일∼23일) 동안 금융기관에 새로 풀린 화폐(순발행액)가 5조5천953억원이라고 23일 밝혔다. 이 기간 한은이 발행한 ..
정부

30~40대 취업자는 줄고, 노인 일자리 예산 늘리는 정부

올해 본 예산 기준 노인 일자리 예산 비중이 4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직접 일자리 예산 중 노인일자리 사업 예산이 최근 3년간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정부는 고령화에 추세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지만..
금융

노무라, '우한 폐렴' 확산시 원화·위안화 타격 예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이 확산될 경우 한국 원화도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23일 노무라증권은 보고서에서 "(사스와) 비슷한 환경이라면 특히 한국 원화와 중국 위안화에서 매도세가..
중소기업

中企 49% "상반기 신입직원 채용"…채용 규모는 감소

중소기업 중 올해 상반기에 신입직원을 채용할 계획이 있는 기업이 절반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23일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중소기업 429개사를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반기에 신입 직원을 채용한다는..
 작년 1인당 국민소득, 4년만에 감소 전망...저성장·저물가

작년 1인당 국민소득, 4년만에 감소...저성장·저물가

지난해 저성장과 저물가에 원화 약세가 겹치면서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전년보다 조금 낮아질 전망이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22일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발표 후설명회에서 "지난해 1인당 G..
반도체

소재·부품·장비에 2조1천억원 지원..수급안정성 강화

정부가 올해 소재·부품·장비 산업에 2조1천억원을 투입해 수급 안정성과 경쟁력을 대폭 강화한다.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모델을 대폭 늘리는 등 수급 안정성을 더욱더 튼튼하게 다지면서 구체적인 성과를 내놓는 것을 목표로..
소득성장

임금근로자 빈곤층·고소득층 줄고 중간계층 늘어

한국 임금근로자의 2018년 기준 월평균 소득이 297만원으로 전년보다 10만원 늘었다. 빈곤층과 고소득층 임금근로자 비중은 소폭 줄어든 반면, 중간계층은 커졌다. 2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임금근로 일자..
맥주

지난해 맥주 수입액 줄었다…日불매운동이 결정타

지난해 맥주 수입액이 세계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여름 거세게 일어난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성장세의 정점을 찍고 하락 조짐을 보이던 맥주 수입량을 결정..
물가

수입 호두·삼겹살·명태 값 오르고 팥·낙지 내려

관세청은 설을 앞두고 수요가 늘어나는 주요 농축수산물 66개 품목의 최근 수입 가격 동향을 22일 공개했다. 2019년 12월 30일부터 이달 19일까지 평균 수입 가격을 지난해 1월 10∼30일 평균 가격(1kg당..

정부 "올해 노인 일자리 74만개 만든다“

일자리
정부가 올해 재정으로 74만개의 노인 일자리를 만든다. 올해부터 노인 일자리 기간이 연장돼 1월부터 일할 수 있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2차관은 23일 설날을 앞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