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실업

고용지표 훈풍에도 고용의 질 우려되는 이유

지난달 취업자 수가 65만명 이상 늘었으나 구직 단념자 수 등이 보여주는 고용의 질은 점점 악화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경제를 떠받치는 중추 역할을 하는 30·40대 취업자 수가 지속해서 줄어드는데 비해 늘어난 ..
삼성전자

2030년까지 510조원 투자, 시스템 반도체 경쟁력 올린다

세게 반도체 시장 주도권을 잡기 위해 각국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정부와 반도체 업계가 대규모 반도체 공급망을 조성한다.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기업은 2030년까지 반도체 시설투자와 연구개발(R&D) 등에..
가게

정부 "내수 완만한 개선, 인플레이션 우려 지속"

정부가 내수가 완만한 개선 흐름을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다만 대외적으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여전히 지속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기재부는 14일 발간한 '최근 경제동향(그린북 5월호)'에서 "최근 우리 경제는 수출..
경제성장률

KDI 올해 성장률 전망 3.8%로 상향. 내수 부진 지속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올해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8%로 올려잡았다. 수출 경기 회복세를 감안해 전망치를 올렸으나 정부의 목표치인 4%를 밑도는 수준이다.KDI는 13일 발표한 상반기 경제전망에서 올해 한국의 ..
물가

미국 인플레이션 우려, 韓기준금리 인상 압박 커질듯

미국의 4월 소비자물가가 4% 넘게 뛰면서 인플레이션 우려가 커졌다. 이로 인해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받는 금리 인상 압박도 갈수록 강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물가 상승이 석유·원자재 등의 일시적 공급 부족과..
대출

가계대출 16.1조 원 역대 최대. SKIET 청약 여파

지난달 가계대출이 16조1000억 원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2004년 이후 사상 최대 증가폭이다. SK아이테크놀로지(SKIET) 공모주 청약 증거금 납입을 위해 대출을 끌어다 쓴 영향으로 해석된다...
채용

4월 취업자 65.2만명 증가. 기저효과·경기 회복 영향

지난달 취업자 수가 6년 8개월 만에 가장 크게 늘었다. 취업자 수가 두 달 연속 증가했다. 이는 지난해 고용 충격에 따른 기저효과에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와 최근 경기 개선 흐름이 고용 회복세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
세금

부동산·주식이 메운 재정적자, 국세 19조원 더 겯혀

올해 1분기 거둬들인 국세가 작년보다 19조원 더 걷힌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들의 영업이익이 증가했고, 주식과 부동산 관련 세수가 늘면서 지난해 1분기보다 재정수지 적자폭은 줄었다. 11일 기획재정부가 발간한 '월간..
수출

5월 1∼10일 수출 81.2% 급증. 승용차·반도체 호조

5월에도 수출 증가세가 이어졌다. 주력 품목인 반도체, 승용차,석유 제품 등에서 수출액을 견인하고 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통관기준 잠정치)은 124억8천만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81...
전기자동차 전기승용차 친환경차

현대차, 전기차 충전 대행서비스 출시

현대자동차가 전기자동차 차주를 위한 충전 및 세차 대행 서비스를 출시했다. 충전소 방문이 어렵거나 충전 시간으로 불편을 겪는 전기차 차주에게 희소식이 될 전망이다. 현대차는 서울 전 지역에서 아이오닉 5, 코나 일레..